2018 11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2019 01

꼬마야
꼬마야 내말 들어봐
지금처럼 맑은 그 웃음을 꽃잎에 담아봐

어느새 어른이 되면
지금처럼 순수한 마음 너무나 그리워질지도 몰라

다시 안 올 소중한 날


마냥 신기해 모든게 좋았던 시골 어귀엔
맑은 시냇가의 반짝이는 작은 반딧불새로
뛰어 놀며 지칠줄도 모르는 그앤 바로 어린날 나의 모습인걸

꼬마야 내말 들어봐
지금처럼 맑은 그 웃음을 꽃잎에 담아봐
어느새 어른이 되면
달이 비춘 빛이 슬프면 언젠가 그리워할지도 몰라

그 소녈 보면 씩씩했던 나도 떨리는 내 맘
가만 바라보다 눈 마주치면 내 심장은 두근
행여 내 맘 들킬까 수줍음에 짓궂게도 장난만 친걸

꼬마야 내말 들어봐
자 울지말고 예쁜 그 사랑을 이곳에 채워놔
어느새 어른이 되면
지금처럼 순수한 마음 너무나 그리워질지도 몰라

동전에 행복하고 노는게 좋고 옷들을 더럽히고 혼이 나도
마냥 재밌고 그저 즐거워 친구만 있으면
I wanna love you...just like old days

꼬마야 내말 들어봐
늘 지금처럼 맑은 그 웃음을 꽃잎에 담아봐
어느새 어른이 되면
달이 비춘 빛이 슬프면

언젠가 꼬마가 어른이 되면
무서워하던 옆집 큰 개들을 귀여워하겠지
사랑이 또 찾아오면 다정하게 널 안아주며 어린 날 떠올리며 웃어보네 oh~
다시 안 올 소중한 날

from
동방신기


很久以前的歌
但我很愛很愛
在我心中佔有很重要的位子
喜歡它的旋律,歌詞,還有五人完美的合聲
有種懷念,感動,溫暖,純真,
一切都很美好的樣子
每次聽到都很感動
心都會悸動,好像會被治癒的感覺
每次聽到都會哭
也可能是因為五子的關係


꼬마야 내말 들어봐
小鬼呀 聽我說
지금처럼 맑은 그 웃음을 꽃잎에 담아봐
像現在一樣 將笑容映在花瓣上

어느새 어른이 되면
某天成為大人時
지금처럼 순수한 마음 너무나 그리워질지도 몰라
像現在一樣 也許會常常思念起單純的心

다시 안 올 소중한 날
不會再回來的珍貴日子


不管到了幾歲,就算變成大人
也不想遺失像小孩子一樣單純的心

那最初的感動
以上


[にっき] 引用:(0) | 留言:(0)留言:する | top↑


<<宝探し | 主頁 | 1208>>















只對管理員顯示

引用 URL
http://kizuna97.blog124.fc2.com/tb.php/571-87b17899
引用此文章(FC2部落格用戶)

| 主頁 |
About..

淇〃ニコ〃Nicole〃泥扣〃秀一

Author:淇〃ニコ〃Nicole〃泥扣〃秀一
ちっぽけな僕も、
できることがあるかな?
ここからどこかへ、
行けるときが、
来るだろうか...?

2010.8/27.28
君達と初めて会った日。
あの瞬間忘れないよ、
何年たっても。

KAT-TUNのファンで
本当に幸せだよ。
この広い世界の片隅で、
君達と出会えたことは奇跡だ。

「君に出逢えたこと、
君と笑い合えたこと、
どんなに時が過ぎても、
忘れないから。
ラララ...」

これからも、
涙と笑顔をわかちあい思い出を作ろう。

また出会える日まで...

月別存檔
poupeegirl〃時計
KAT-TUN〃時計
累積人次
加我好友
搜尋欄
最新引用